스킵네비게이션

본문으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카피라이트 바로가기

  • 고래상식
  • 장생포고래의 역사

장생포고래의 역사

Home > 알거리 > 장생포고래의 역사

고래와 함께한 장생포

  • 장생포의 옛모습
    • 생포 고래잡이 역사를 살펴보면 1891년 러시아 황태자 니콜라이 2세가 태평양어업 주식회사를 설립한 것이 시초가 되었다.

      그 후 러?일전쟁에서 일본이 승리하고 포경업을 독점하여 전국에 있는 포경기지를 정비하면서 장생포가 포경업의 중심지로 주목되었다. 광복이 되면서 일본인에 의해 운영되던 회사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전액 공동출자한 조선포경 주식회사 설립으로 이때부터 우리나라 포경의 역사가 시작된것이다.

      1970년대 말 고래잡이가 전성기를 이룬 시기에 장생포는
    • 20여척의 포경선과 1만여 명의 인구가 상주하는 큰 마을이었지만, 1980년에 이르러 무분별한 포경으로 포획량이 줄고 일부 종의 멸종에 이르게 되었다.

      그리하여 1986년 국제포경위원회(IWC)에서 상업포경 금지를 결정하면서 고래잡이가 중단되고, 그 후 인근에 공업단지가 조성되면서 포경에 종사한 주민 대부분이 이주하여 마을은 점점 쇠퇴하게 되었다. 장생포의 고래잡이가 한창이던 70, 80년대 6천5백여명에 이르던 주민 수가 현재는 3천명 정도로 줄었다. 지금은 울산광역시에서 장생포의 고래잡이가 울산을 대표할 수 있는 상징이라고 판단, 울산의 지역문화와 연계시키려는 여러 가지 노력을 해 나가고 있다.
  • 지난 1986년 고래잡이가 금지되기 전까지 고래잡이 전지기지로서 장생포는 ‘부자항구’였다. 자난 70년대 남구 용잠동 내해마을에서 바라본 장생포항구의 전경이 이를 보여주고 있다.